[ 2019.1.20 ]  파주 직천송어축제

    파주송어축제.  파주 직천 낚시터에서의 송어낚시



드디어 벼르고 벼르던 송어낚시를 다녀왔습니다.


무슨 생각이었는지 송어 무제한 반출 가능이라는 말에 솔깃해서 간 곳!


송어축제로 유명한 평창은 1인당 두 마리 밖에 안되는데 무려 무제한!


이때만 해도 최소 두 마리 이상씩은 충분히 잡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도대체 어디서 생긴 자신감이었을까요? ㅠㅠ)



아래 주소를 네비에 입력해서 찾아오시면 됩니다.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 직천리 490-8 직천저수지



지도 보시면 아시겠지만 왼쪽 옆으로 쭉 보시면 '개성'이 있습니다. 엄청 추워요.^^



입구 모습입니다. 



아, 매표소 사진을 안 찍었네요.


성     인        20,000원

어린이(7-15세) 15,000원

텐트 대여        20,000원


개장(오전 9시 ~ 오후 5시)



개장시간인 9시보다 조금 일찍 도착했지만 벌써 많은 분들이 줄을 서고 계시네요.



이곳은 평소 붕어와 송어낚시터인데 겨울엔 얼음이 얼어서 송어 얼음낚시터가 됩니다.


지자체에서 하는 규모 있는 축제는 아니지만 조용하고 번잡하지 않아서 좋습니다.


얼음 두께는 20cm 이상 되는 것 같습니다. 얼음이 깨질까 하는 염려는 전혀 안 하셔도 됩니다.^^


저수지이다 보니 수심도 깊고 물속도 보이지 않네요.


송어가 지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낚시를 하는 재미는 느낄 수 없네요.


그냥 보기에도 초록색(?) 물만 보이고 안에는 안 보입니다.





어린아이와 같이 오면 텐트를 빌리는 것도 괜찮을 듯합니다.


저희 일행은 초등학생들이라 한자리에 붙어있질 않아서 패스.




처음에는 급한 마음에 낚시터에서 파는 견지+메탈 채비로 열심히 흔들어 댔지만...ㅠㅠ


준비해 간 파워베이트+마커 채비로 바꿔서 해봤습니다. 역시나...


초보에게 와주는 눈먼 송어는 없네요.


옆에서 고수(?)같은 분들은 간간이 잡아 올리고 계시네요.


물어봤더니 수심은 약 4m, 채비는 웜을 쓰신다고 합니다.


그래도 송어 맛(?)은 봤습니다.


잡았냐고요? 아니죠.


마음씨 좋은 어느 아저씨께서 감사하게도 아이들에게 한 마리 주셨습니다.




식당 내부는 따뜻하고 음식값도 축제장치고는 괜찮습니다.






아이들은 지겨운지 놀러(?) 갔습니다.


이곳 입장료가 다른 데보다 좀 비싼듯하지만


송어를 잘 잡으시는 고수분들은 많이 잡아 갈수 있어서 좋고


가족들과 같이 오신 분들은 얼음썰매, 눈썰매, 저그볼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어서 좋습니다.







암튼, 저의 첫 송어 낚시는 꽝!입니다.


올해는 비록 실패했지만 내년에 꼭 다시 와서 아빠 체면을 살려야겠습니다.






The Art of the brick




아들이 '레고 작품 전시회'에 가자고 해서 뭔가 알아봤더니.


와우!


레고가 예술작품이 되었더군요.


CNN이 선정한 꼭 가봐야하는 10대 전시 중에 하나라더니 역시.



전시기간은 2018년 2월 4일(일)까지입니다.


학생들 방학기간으로 자녀가 있으신 분은 꼭 한번 가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저희는 Kt 멥버십으로 할인을 받았습니다.


이왕에 가실거면 할인을 받으시는게 좋겠죠?^^



 


 



명화들을 표현한 작품들도 있습니다. 


 


 





평면적으로 표현한 줄 알았는데


옆에서보면 그저 색상만 표현한게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정말 다양한 작품들이 있습니다.


이게 정말 레고로 만든 것인가?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작품들도 있습니다.


물론 다른 작품들에도 많은 관심을 보이긴 합니다.^^


  





제 핸드폰을 빌려달라더니 열심히 찍습니다.


이 곳의 모든 작품들을 다 찍었더군요.




평소 레고에 관심이 많았던 아이들이라면


이 예술 작품들의 매력에 분명 푹 빠져들 것 입니다.




[ 2018.1.1 ]  안성 빙어축제

    안성 빙어축제  초보 아빠도 빙어를 잡았습니다.^^







12월 31일에 가기로 했던 계획은


미세먼지 '매우 나쁨'이라는 일기예보로 인해 다음날로 미루게 되고...



새해 첫날.


2018년 새해를 빙어 낚시로 시작했습니다.^^


날씨는 바람이 안 불어서 춥지도 않고 햇살 좋고 미세먼지도 '보통'


날은 참 좋았습니다.



가는 길에 저수지에서 새해 첫 일출도 보고




개장도 하기 전에 제일 먼저 도착을 했습니다. (오전 8시.^^)


아무도 없네요.


혹시, 오늘은 쉬는 거 아닌가 하는 불길한 생각마저 들더군요. ㅎㅎ



몇 컷 올려봅니다.







드디어 8시 30분.


입장료 5000원과 미끼, 집어제를 사고




이 입장권은 스키장처럼 겉옷에 지퍼 같은 곳에 걸면 됩니다.


그러면 자유롭게 나갔다 들어올 수 있어요.





매표소를 지나면 바로 낚시 용품을 파는 곳이 있고 그 오른쪽에 먹거리 파는 곳이 있습니다.


저희는 채비를 미리 준비해서 미끼랑 집어제 만 샀습니다.




빙어낚시 시작!


찌 맞추고, 집어제 뿌려주고



넣자마자 입질이 옵니다.




빙어만 올라오는 게 아니네요.


피래미(피라미)도 많이 잡힙니다.


이날 조과는 아들과 둘이서 빙어와 피라미 각각 20마리 정도씩 잡았습니다.


다음에는 유영층을 잘 선택해서 빙어만 집중적으로 공략하기로 맘먹었습니다.


왜?


평소 같으면 피라미 한마리도 아쉬운 상황이지만


피라미가 세 번이나 바늘을 삼키는 바람


처음엔 그 작은 입에 플라이어를 집어넣어서 억지로 빼냈는데,


이것도 못할 짓 같아서 (너무 깊이 삼키기도 했고)


나중 두 개는 잘라 버립니다.


(5본 채비였는데 3본 채비가 되어버렸네요. 바늘 한개당 600원꼴. 으허억~)



점심때쯤, 아들 컨디션이 안 좋은 듯하여


썰매도 안 타보고 집으로 향합니다.



어린이 뜰채 체험도 원래는 점심 먹고 오후에 참가하려고 했는데


11시에 안내방송이 나오자 아들이 갑자기 가겠다고 해서


미리 장비 정리도 못해서 혼자 보냈습니다.

(그래도 하겠다네요.^^)


아들하고 둘만 오니 이점이 안 좋네요.



집에 와서 빙어와 피라미를 손질해봅니다.


피라미가 바늘을 삼켰다고 했죠?


혹시 빙어도 그럴지 몰라서 머리와 내장을 제거해서 먹기로 합니다.


빙어낚시 중에 바늘이 부러졌다는 얘기를 듣기도 해서...



빙어와 피라미는 크기와 생김새의 차이가 확연히 납니다.


피라미는 비늘도 벗겨야 하고 손이 많이 가네요.


빙어에 비해 비린내도 많이 나고...


암튼 오늘 여러가지로 맘에 안 드는 피라미! ㅋ




그리고, 피라미에 비해 빙어는 내장이 적고 깨끗하네요.


왜 그냥 먹기도 하는지 이해는 갑니다. ㅎㅎ


하지만 회로 먹으면 위험하다는 거~



손질한 빙어.



처음 해보는 거라 튀김옷이 두꺼워졌습니다.


그래도 맛있음. ㅎㅎ


다음엔 꼭 잘해야지!


피라미와 빙어를 따로 튀겼더니 아들 녀석은 빙어가 맛있다고 빙어튀김만 먹네요.


제가 먹어봐도 역시 빙어가 더 맛있습니다.




빙어낚시 팁(Tip)! 


1. 많은 사람들이 모이기 전에 아침 일찍 시작하세요. 낮에는 잘 안 잡혀요.



2. 빙어 포인트는 입구와 가장 먼 저수지 안쪽으로 가시는 게 좋습니다.


   나중에 나오면서 보니까 입구 쪽으로 갈수록 잡으신 분들이 적더군요.



3. 채비는 미리 준비하시는 게 좋아요.


   특히 바늘은 비싸지만 일제 바늘이 확실히 작고 날카롭습니다.


   저는 다이와 5본 채비를 썼습니다.


   바늘이 7개 넘어가면 낚시대 두 개에 구더기 끼우다 지칠 것 같아서.^^



4. 구더기는 반 정도 잘라서 쓰세요.


   쪽가위 준비해 가시면 좋아요.




아, 그리고 안성 빙어축제 장소는 지도에 나온 위치(A)가 아니고


빨간색 동그라미 부분입니다.


네비 안내가 종료되고 한 1km 정도 더 가셔야 합니다.





많은 분들이 오셨네요.




따뜻하게 쉬면서 음식을 먹을 수 있어요.



행사장에서 파는 먹거리입니다.


밖에 푸드트럭이 있었는데 사진을 못 찍었습니다.





+ Recent posts